티스토리 뷰

트와이스 다현이 JYP 수장 박진영에게 대노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30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신곡 'FEVER'로 컴백하는 박진영과 그를 적극적으로 지원사격하기 위해 나선 트와이스 나연, 다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트와이스 나연과 다현은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긴장하고 있는 박진영을 리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다현은 "함께 전학 온 박진영에게 반말을 쓰기가 어렵다"라고 밝히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이후 '고요 속의 외침' 게임이 시작되자 금세 달라져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영이 본인의 말을 못 알아듣자 "진영아!"라고 크게 이름을 부르며 분노를 표출했던 것. 그 누구보다 '형님학교'의 콘셉트에 잘 적응하는 다현의 모습에 형님들은 웃음을 멈출 수 없었다.

전학생으로 찾아온 박진영과 트와이스 나연, 다현의 활약상은 30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만나볼 수 있다.

http://m.emone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273

댓글
댓글쓰기 폼